개발자 레이첼에게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E.004

✏️ 오늘의 질문: 여성/생존

여성이 혼자인 팀에서 개발하고 있습니다. 팀원들은 여성 개발자를 신기해하고, 종종 생각 없는 성차별 발언을 하십니다. 대부분 무시하지만, 다시 생각해보면 화가 날 때 가 있습니다. 조언 부탁드립니다.

⭐️ 레이첼의 생각

여성이 혼자인 팀에서 개발한 적도, 기이한 생명체라도 본 듯 신기해하는 시선을 받은 적도, 생각을 거치지 않은 성차별 발언도, 모두 받아본 적 있는 입장에서 위로를 먼저 보냅니다. 우선 오늘의 질문에 대해 비교적 속 시원한 답을 드릴 수 없음을 먼저 말씀드려요. 10년 전의 나와 지금의 나는 이러한 부류의 차별을 받고 있지 않은가? 라는 질문에 나아지는 것 같지만 여전히 내 안과 밖에 무수히 많은 차별이 존재함을 알고 있습니다. 차별의 가해자는 우리가 아닌데, 끊임없이 행동했던 주체도 여전히 무거운 마음으로 이 고민을 끌어안아야 하는 주체도 피해자라는 현실에 내가 해왔던 것들이 무기력하게 다가오기도 하고요. 그래도 연대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, 피해서는 안 된다는 일종의 사명감으로, 제가 받은 차별에 행한 것들을 조금이나마 공유하고자 합니다.

여성 개발자를 신기해 하는 시선

어디를 가나 관심을 받는 존재였습니다. ‘우리 팀에 여자 개발자 들어왔대’, ‘직업이 개발자라고요?’ 심지어 ‘개발할 줄 알지?’. 개발이 전공이고 개발자라고 소개를 했음에도 개발할 줄 아냐니, 엿 같은 관심이었죠. 옹호하는 건 아니지만 그들이 왜 그런 발언을 악의 없이 쉽게 뱉을 수 있었는지 생각해 봤습니다. 제 답은 단순했어요. 모르기 때문이죠. 경험해보지 않았거든요. 여전히 이 업계의 성비 불균형은 심하다고 이전 뉴스레터에서도 언급했습니다. 제가 처음 사회에 발을 내디딘 10년 전에는 더했겠죠. 그들은 정말 모릅니다. 주변에는 온통 남성들만 가득했으니 간혹 마주치는 여성 개발자들이 신기함은 당연했겠죠. 이 무지를 잘못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. 잘못은 무지에서 시작된 생각을 거치지 않은 행위들이겠죠.

생각을 거치지 않은 성차별 발언

진짜 문제는 불신이 존중으로 대체되지 않고 여성을 사회적 약자로 동작하게 만들 때 발생합니다. 뇌를 거치지 않는 무례함이 그 자리를 채우게 되죠. 그런 상황에 놓였을 때 저는 2가지 원칙으로 행동합니다. 첫째, 상대가 무엇을 잘못했는지 알게 한다. 둘째, 연대한다.

마무리 하며 (´▽`)

--

--

programming x writing

Love podcasts or audiobooks? Learn on the go with our new app.

Get the Medium app

A button that says 'Download on the App Store',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iOS App store
A button that says 'Get it on, Google Play', and if clicked it will lead you to the Google Play store